감사의 어제와 오늘

1620년 12월 26일 청교도 102명이 미대륙 플리머스 해변에 상륙했습니다. 그들은 모래를 날리고 기쁨의 함성을 지르며 몇 가지 감사의 기도를 올렸습니다. 첫째 180톤밖에 안되는 작은 배지만 평균 시속2마일로 117일간 무사히 항해했음을 감사했고, 둘째 항해 중 2명이 죽었으나 한 아기가 태어났음을 감사하였으며, 셋째 폭풍으로 큰 돛이 부러졌으나 파선되지 않았음을 감사하였고, 넷째 큰 파도에 밀려 여자들이 바다에 빠진 사건이 두 번 있었으나 모두 구출됐음을 감사하였으며, 다섯째 신대륙 접근 뒤 일부 인디언의 방해로 상륙 못하다 한 달 만에 플리머스에 안착하게 됨을 감사하였고, 여섯째 3개월 항해 중 고향으로 돌아가겠다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음을 감사하였습니다.

개척민의 초대 지사가 된 브래드 포드는 새 땅에 정착한 지 3년 만에 이렇게 선포했습니다. “높으신 하나님께서 올해에 넘치는 수확을 주셨다.  옥수수 밀 콩 호박과 채소를 가꾸고 사냥을 하며 생선과 조개를 넉넉히 얻도록 축복해 주셨다. 야만인의 습격에서 지켜 주시며 질병에서 건져주셨다. 무엇보다 우리의 양심을 따라 자유로운 예배를 드릴 수 있었다. 나는 모든 순례자에게 선포한다. 주 후 1623년11월 29일, 목요일,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어른과 아이들은 전원이 모여 이 모든 복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의 예배를 드리라.”

이들은 조상의 풍요한 수확과 행복한 환경에서 감사한 것이 아닙니다. 수많은 무덤을 팔 수밖에 없었던 첫 겨울, 하루에 옥수수 5개씩으로 연명할 수밖에 없던 추운 겨울을 지내고도 하나님께 감사하였던 것입니다.

1863년 남북전쟁이 극렬한 때 링컨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미국의 국경일로 선포하며 말했습니다. “모든 미국인은 이날 하나님 아버지의 선하신 은혜를 알고 감사하라.” 그 후 역대 대통령은 추수감사절 메시지를 발표하는 관례가 생겼습니다.

시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은 감사절 메시지에서 “오늘날 미국의 문제는 좋은 것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지 않는 것이다.”라고 말했고 윌슨 대통령은 “하나님의 자비로운 은덕에 대해 미국인은 감사를 드리자.”라고 외쳤습니다.

프랭클린 루즈벨트대통령은 “이 가을날 하루를 추수감사절로 정해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은 우리 미국인의 위대한 전통”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날 미국인들은 과거보다 여건이 좋은데도 불평은 더 많아졌다고 합니다.

100년 전의 미국인들은 꼭 바라는 것으로 16개를 꼽았는데 지금은 92개나 된다는 것입니다. 2006년도 영국에서 나라별 행복지수 조사를 했습니다. 178개국을 조사하면서 조사원들은 과학과 문명이 발달한 미국이나 영국, 돈이 많은 일본이나 중동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의외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은 150등, 한국은 102등이었습니다.

1위는 우리의 이웃나라 ‘바누아투’였습니다. GDP가 세계에서 207위로 몹시 가난한 나라입니다. 그러나 그 사람들은 모두가 자신이 행복하다고 느끼고 있었습니다. 왜일까요? 그들은 현재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는 삶을 살고 있었던 것입니다.

바네트 깁슨은 그의 저서 ‘행복한 하루’에서“행운의 손바닥에 얼마나 많이 쥐게 되었느냐 하는 것은 그대의 행복과 관계가 없다. 그대의 마음속에 감사한 생각이 없으면 그대는 파멸의 노를 젓고 있는 것이다. 제발 부탁이니 다른 공부보다 먼저 감사할 줄 아는 방법을 배우라. 감사의 예술을 터득할 때 그대는 비로소 행복을 찾을 것이다.” 우리는 어떠합니까?

2011년 10월 30일 이태한목사 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